LEE YOUNG AE
이영애 李 英 愛

KOREAN FINE ARTIST

20210119_이영애 작가 갤러리.png
%25EC%259D%25B4%25EC%2598%2581%25EC%2595

 
 
이영애 프로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회화전공 석사졸업
 
◆개인전 13회
가나아트스페이스, 인사갤러리, 갤러리일호, 네팔대사관 초대전,일본 다카사키시티갤러리 초대전 등
 
◆개인부스전 및 아트페어 10회
Affordable Art Fair (Singapore), Affordable Art Fair (Hongkong) KIAF (코엑스), SOAF (코엑스), Seoul Art Show (코엑스) 한가람미술관, 가나인사아트센터 목우회전, 신작전회전 및 국내외 단체전 다수
 
◆수상 및 심사경력
목우공모미술대전 서양화부문 최고상, 특선2회 <국립현대미술관>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 2회 <국립현대미술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서울시립경희궁미술관> 일본 二科展 103회 입선 <도쿄 국립신미술관>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 대한민국미술전람회 심사 및 운영위원
 
현재> 사)한국미술협회 사)목우회, 신작전, 성동미술협회, 홍익M아트회,국제미술위원회

고맙다. 봄
                Thank you. Spring.
 
 
작은 봄비가 내릴 때 벚꽃도 함께 내렸다. 덕분에 마른 땅이 꽃밭이 되는 날, 이런 날은 붓을 내려놓고 꽃을 맞으러 가야 한다. 고마운 비는, 어디에 있었는지 모를 민들레에 노란 표시를 만들어 놓았다. 노란 꽃잎 위에 촉촉이 내려앉은 연분홍 꽃가루들은, 꽃은 떨어져도 아름답다는 위로를 건네 온다. 꽃은 떨어져도 꽃이다.
 
봄의 한가운데로 슬쩍 밀어 넣은 작품들은 딱딱한 캔버스를 뚫고 나온 생명이다. 환하게 피어나, 훨훨 날아, 누군가의 귀한 가족이 되라고 빌어본다. 보통의 꽃과 보통의 새가 특별한 꽃과 새가 되어 눈가에 오래 머물렀던 것처럼, 이제는 새 가족을 만들라고 누군가의 풍요로움이 되라고 보낸다. 가족은 떨어져서도 가족임을 알기에...
 
언제쯤 오시려나...
겨울 화실에 앉아 봄 쪽을 기웃거리며 한참을 기다렸다. 꽃이 지천인 이 계절에 화사한 날을 기다린 이들을 데리고 소풍을 간다. 가난한 어미가 자식들을 데리고 무작정 떠나온 봄 소풍. 독수리와 튤립과 해바라기들, 누군가의 가슴에 새가 되고, 꽃이 되어 내려앉기를...
 
고맙다. 봄.
고맙다. 새와 꽃과 가족이라는 이름.
 
 
2017.04.
이 영 애

Thank you. Spring.
 
When little spring rain came down, cherry blossoms fell together.  The day when dry land turns into a flower garden thanks to that, On this day, I need to put down my brush and go out to greet flowers. The gracious rain, left yellow marks on dandelions which have not been noticed so far. Dewy pale pink pollen which settled on the yellow petals, offers the consolation that flowers stay beautiful even if falling off. Flowers are still flowers even when they fall off.
 
Works gently pushed into the middle of spring are the lives that emerged from hard canvas. I hope they will bloom brightly and flutter away to become a precious family to someone. As ordinary flowers and ordinary birds became special flowers and special birds, and stayed long around my eyes, I let them go to make a new family now and become a being giving richness to someone else. Because I know a family remains as family even if being parted from each other.
 
When will it come…?
I have long waited in my winter atelier, looking for spring. In this season when flowers come out splendidly everywhere, I go to picnic with ones who have waited for beautiful days. A spring picnic that a poor mother aimlessly goes out for with her children. Eagles, tulips, and sunflowers, Oh that they could settle down on someone's heart as a bird and as a flower…….
 
Thank you, Spring.
Thank you, the names of bird, flower, and family.
 
 
Artist Statement
April 2017 Lee Young-ae